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강화한다…현장점검단 발족

현직·퇴직 공무원, 산림기술사 등 45명으로 구성
기념촬영 하는 관계자들
기념촬영 하는 관계자들[산림청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1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점검단' 발대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을 2022년까지 10만 그루 이하로 줄인다는 목표 아래 현장에서 방제품질 관리를 집중적으로 담당하는 현장점검단을 발족했다.

현장점검단은 산림청 공무원과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직원, 산림기술사, 퇴직공무원 등 45명으로 구성됐다.

현장점검단은 오는 3월 말까지(제주지역은 4월 말까지) 109개 피해 시·군·구 방제현장을 모니터링하고 방제사업장 품질관리, 기술지도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재선충병 피해 지자체 115곳 중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피해가 없는 6개 지역은 점검대상에서 제외된다.

산림청은 현장점검단을 운영하며 지방자치단체의 방제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미흡한 점은 현장에서 개선조치를 하는 등 방제품질을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다.

김재현 청장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을 차단하려면 기간 내 방제를 완료하고, 방제현장의 품질을 높여 재발생률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