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앞 임금체불…적자누적 주장 진주 삼성교통 "파업 불사"(종합)

시 "적자누적에도 임금 인상한 결과·시민 볼모 파업엔 원칙 대응"
"설 앞에 임금체불, 시가 책임 있게 나서라"
"설 앞에 임금체불, 시가 책임 있게 나서라"(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공공운수노조 삼성교통지회 조합원 등이 14일 경남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설 앞 임금체불을 진주시가 책임 있는 자세로 정상화하라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4
choi21@yna.co.kr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 삼성교통 노조가 시의 비합리적인 표준운송원가로 적자가 누적되면서 설 앞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 삼성교통지회는 14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정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시의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지난해부터 요구했으나 시가 차일피일 미루면서 해를 넘겼다"며 "이로 인해 설을 앞두고 지난 한 달 치 임금이 체불됐다"고 비판했다.

삼성교통지회는 지난해 정부 최저임금인 시급 7천530원에도 못 미치는 6천700원을 받는 등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의 1월 현재 미지급 임금은 6억5천만원이다.

노조는 "시가 정한 표준운송원가로 지난 한 해 10억원이 넘는 적자가 누적됐고 이제 임금을 지급할 여력조차 없어졌는데 시는 당장 임금과 유류대 지급 등을 위한 긴급자금 투입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 노조는 앞서 시에 현실적인 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하며 지난해 8월 20일 파업을 예고했다가 시의회 중재와 시의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수용 의사로 한차례 파업을 유보했다.

시는 노조 측 파업예고에 대해 "시민을 볼모로 한 파업엔 원칙과 소신을 지켜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삼성교통 임금체불 원인은 지난해 최저시급 인상에 맞춰 월 평균급여를 18% 인상해 발생한 것으로 비슷한 시간을 근무한 나머지 3개 운수업체보다 월 50만∼60만원이 더 많은 금액"이라며 "적자누적에도 임금만 인상하고 표준운송원가를 탓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반박했다.

시는 지역 4개 시내버스 운수업체와 2017년 6월 노선개편 때 총액으로 재정지원금을 지원하면 업체는 자체 실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경영을 하는 체계를 수용했다.

시는 "자료를 보완하면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위한 용역보고회를 다시 열 수 있지만, 현재까지 검토한 바로는 표준운송원가 인상을 위한 근거를 찾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2005년 8월 경남지역 버스업체 중 처음으로 노동자 자주관리기업으로 출범한 진주 삼성교통은 현재 버스 90여대, 운전기사 23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진주지역에서 운행하는 시내버스는 모두 230여 대로 삼성교통 외 시민버스 77대, 부일교통 37대, 부산교통 33대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