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도, ADAS 부문 키운다…미래차 기술 개발 박차(종합)

자율주행 역량 집중…2023년 ADAS 매출 2조원 전망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만도가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부문을 독립 조직으로 키워 미래차 연구개발(R&D)에 속도를 낸다.

만도는 올해 본격적으로 실행에 들어간 제품중심 조직제(이하 BU제)를 바탕으로 ADAS 부문의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14일 밝혔다.

만도에 따르면 BU제 하에서는 ADAS를 비롯해 브레이크, 스티어링, 서스펜션 등 4개 제품조직의 경영을 각각의 소(小) 사장이 독립적으로 책임진다.

ADAS 부문은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레이더, 카메라, DCU(통합제어시스템) 등을 포함한다.

만도 관계자는 "ADAS 관련 제품과 기술은 발전속도가 빨라 시장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하는데, ADAS BU의 독립으로 민첩한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 내에서 ADAS 부문은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ADAS 부문 매출이 이 회사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5.0%에서 2017년 6.4%로 확대됐고 지난해에는 더 커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는 수요처가 현대·기아자동차[000270]에 집중돼 있으나 점차 글로벌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이 같은 해외 수주 확대에 힘입어 2023년에는 ADAS 부문만 매출이 2조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게 만도의 설명이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관련해 만도는 작년 12월 경기도 판교에서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시험운행에 성공했다.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한 데 이어 올해 해외 굴지의 정보기술(IT) 기업과 전략적으로 협력관계를 맺는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만도는 ADAS, IDB(통합전자브레이크), E-드라이브 등 미래 캐시카우(수익창출원) 위주로 R&D 투자를 단행하고 투자 규모를 매출액의 5% 이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만도는 2017년 인도 방갈로 제2 연구소, 2018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R&D센터를 완공하는 등 R&D 거점을 계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2022년에는 만도의 글로벌 R&D를 진두지휘할 판교 제2 R&D센터 '넥스트 M'이 완공된다.

만도 로고
만도 로고[만도 제공]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