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국민 여권정보 '증발'…"계약 끝난 민간업체서 가져가"

필리핀 여권 [필리핀스타 캡처]
필리핀 여권 [필리핀스타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정부가 갖고 있던 자국민의 여권 발급 관련 정보가 통째로 없어지는 바람에 필리핀 국민들이 여권을 갱신하려면 출생증명서 등 기초 자료부터 다시 제출해야 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테오도로 록신 필리핀 외무장관은 지난 11일 트위터에 "계약 기간이 끝난 민간 여권 제작업체가 관련 정보를 모두 가져가 파일을 다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엘머 케이토 필리핀 외무부 대변인은 "여권발급을 처음 신청했을 때 제출한 서류 복사본이 없기 때문에 여권을 갱신하려면 출생 증명서를 다시 제출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아킬리누 피멘텔 상원의원은 이에 대해 "어떻게 그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느냐"면서 "필리핀 외무부가 해당 업체와 어떤 내용으로 계약했었고, 그런 계약을 누가 용인했는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피멘텔 의원은 또 이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성명에서 "여권 제작업체가 모든 정보를 가져갔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라며 "해당 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여권 관련 정보를 모두 회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리핀 개인정보 보호 위원회(NPC)은 "민간업체가 필리핀 국민의 여권 정보를 가져가게 한 책임자가 누구인지 조사해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도 이날 "정부는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서 "여권 제작과 관련해 위법한 사안이 있는지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