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고교신입생 배정 오류 원인 '오리무중'…195명 구제 대상

한솔·아름·보람·새롬고 학급 늘려 학생 수용…신설 다정고 학생 급감
고개 숙인 최교진 교육감
고개 숙인 최교진 교육감[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세종시 내 고교신입생 재배정 과정에서 195명이 첫 번째 배정과 다른 고교로 배정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 당국은 첫 번째 배정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의 정확한 원인을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14일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3시 '2019학년도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 배정' 결과를 발표했으나 확인 과정에서 '신입생 배정 프로그램'에서 오류가 발생한 사실을 발견했다. 올해 처음 도입된 '국제고·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동시 지원 제도'에 따라 해당 학교에 우선 합격한 109명이 평준화 후기고 신입생에 중복으로 배정된 것이다.

교육청은 여섯시간여 만인 오후 9시께 109명을 제외한 학생을 대상으로 재배정한 결과를 학부모에게 알렸다.

대상은 오는 3월 개교하는 다정고를 포함한 총 13개교 2천775명이다.

이 과정에서 최초 배정보다 뒷순위 지망학교로 배정된 학생이 195명이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193명은 최초 1지망 학교에서 2·3지망 학교로 배정받았다.

학부모 100여명이 교육청의 성급한 재배정에 따라 자녀가 피해를 봤다며 밤샘 농성을 벌이자 교육청은 재배정 결과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당했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을 구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육청은 이날부터 16일까지 195명을 대상으로 의사를 확인할 방침이다.

1지망에서 2·3지망으로 재배정된 학생 193명이 모두 구제를 원할 경우 한솔고와 아름고, 보람고, 새롬고는 학급을 증설해야 한다. 종촌고는 학급당 학생 수를 2∼3명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이들 학교에는 최소 29명에서 53명까지 학생 수가 늘게 된다.

반면 신설학교인 다정고는 최대 61명까지 학생 수가 줄어든다. 성남고와 도담고, 고운고, 양지고, 두루고, 소담고도 학생 수가 감소한다.

최교진 교육감 긴급 기자회견
최교진 교육감 긴급 기자회견[세종시교육청 제공]

교육청은 입학 전 전학과 추가 배정을 통해 이들 학교에 학생을 우선 배정하고, 추후 전입생에 대한 배정에서도 해당 학교에 우선 배정해 정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교육청이 평준화 실시 명분으로 내세워 온 '근거리 배정 원칙'이 깨지면서 또 다른 학생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최교진 교육감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혼란을 초래해 학생 및 학부모를 비롯한 교육 가족과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된 데 대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번 고입 배정 시스템 오류의 문제점을 정확히 분석·파악하고 시스템 검증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 교육감은 이어 "업무 관련자에 대해서는 자체 검증과 조사를 철저히 해 엄중하게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며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 이른 시일 내 학교가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청은 배정 고등학교별 예비소집일도 오는 15일 오후 2시에서 22일 오후 2시로 한 주 연기했다.

최종 배정학교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교육청 및 출신 중학교 홈페이지에 공고된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