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포 금속공장서 근로자 3명 용광로 쇳물에 화상 입어

주물공장[연합뉴스TV 제공]
주물공장[연합뉴스TV 제공]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도 김포시 한 금속공장에서 용광로 작업을 하던 근로자 3명이 부상했다.

14일 경기 김포소방서와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한 금속공장에서 용광로 작업을 하던 근로자 A(51·남)씨 등 3명이 용광로에서 튄 쇳물에 화상을 입었다.

얼굴과 몸 등 부위에 2도 화상을 입은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은 A씨 등이 알루미늄 용해 작업 중 불순물을 제거하고자 질산칼륨을 용광로에 넣었는데 갑자기 쇳물이 끓어올랐다고 진술했다"며 "정확한 경위와 이 공장이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