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유도회 "성폭행 혐의 코치, 조사 결과 나온 뒤 조처할 것"

대한유도회 "성폭행 혐의 코치, 조사 결과 나온 뒤 조처할 것" - 1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한유도회는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A 전 코치에 관해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도회 관계자는 14일 "해당 사건은 신유용 씨가 지난해 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라며 "유도회도 당시 이 사건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라며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당 코치에 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A 전 코치는 지난해까지 대한유도회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다. 현재는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신유용 씨는 최근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과거 신 씨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전직 유도선수, 성폭행 코치 폭로
전직 유도선수, 성폭행 코치 폭로(서울=연합뉴스) 전 유도선수 신유용 씨가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교 재학 시설 유도부 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신 씨는 지난해 3월 성폭행을 돈으로 회유하려는 코치의 모습을 보고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했다. 8개월 뒤인 11월엔 "현재 사건은 수사 촉탁으로 인해 시한부 기소중지가 이뤄졌으며 서울 중앙지검에서 피의자 관련 수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사건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신유용 페이스북 캡처] photo@yna.co.kr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