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작년 최대 산유국 부상…'미국 우선주의' 가속화할듯

중동 의존도 낮아져 '개입' 약화…'세계 정치역학 변화' 전망
셰일오일 배럴당 50달러에도 채산성…2020년 '순수출국' 확실시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이 작년에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부상한 것으로 추정됐다. 셰일 원유 증산에 힘입어 원유생산량이 지난 10년간 2배로 증가한 반면 원유수입 의존도는 3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원유공급 중동 의존도가 낮아지면서 이 지역에 대한 개입이 약해지고 대신 외교, 안보면에서 "미국 우선주의" 정책이 한층 강화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미국 에너지청(EIA)과 업계 추계에 따르면 미국의 작년 하루 평균 원유생산량은 1천90만 배럴 전후로 전년 대비 20%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2017년에는 세계 3위 원유생산국이었지만 작년 9월말까지 2위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수위인 러시아를 제친 것으로 보인다. 셰일 원유 생산기술 혁신으로 코스트를 낮춰 배럴당 50달러 이하에서도 채산성을 맞출 수 있게 됐다.

밤낮으로 퍼 올리는 미국 셰일오일
밤낮으로 퍼 올리는 미국 셰일오일[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유 수입량에서 수출량을 뺀 순수입이 국내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작년에 30% 밑으로 낮아졌을 가능성이 높다. 1988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유수요가 크게 늘던 1990년대 전반에는 이 비율이 40-50% 대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로부터의 수입은 직전 최고였던 2008년 50%에서 약 절반으로 31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우에노 쓰요시(上野剛志) 닛세이기초연구소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는 "중동의 중요성이 옅어져 대가를 치르면서까지 개입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오랫동안 '세계의 경찰' 행세를 해온 이유의 하나는 에너지의 안정적 확보였다. 국내 유전자원 감소가 뚜렷해진 1973년 제4차 중동전쟁은 석유위기로 이어져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세계경제에 타격을 안겨줬다. 이를 계기로 원유의존도가 높은 중동에서 1991년 걸프전쟁을 하는 등 지역 질서유지를 주도해 왔다. 그러나 작년 12월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발표, 에너지 안보 측면의 중동개입정책에서 발을 빼는 양상이 선명해졌다.

석유위기에서 얻은 경험을 토대로 금지해 온 원유수출을 2015년 해제하자 수출이 급속히 늘어 작년 11월 마지막 주 수출량은 사우디와 러시아 등에 이어 세계 4위 규모로 커졌다.

라쿠텐(樂天)증권의 요시다 사토루(吉田哲) 상품 애널리스트는 "OPEC가 감산을 통해 가격을 올리는 '신통력'이 약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원유 가격인하 요인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원유가격은 현재 배럴당 50달러 전후에서 움직이고 있다. 노가미 다카유키(野神隆之) 석유천연가스·금속광물자원기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이 예상 이상의 페이스로 증산을 계속하면 유가 상한선을 억제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유와 석유제품의 합계 수출은 작년 11월 주간단위로 한때 수입을 상회해 같은 기준으로 1991년 이래 처음 일시적으로 순수출국이 됐다. 저명한 애널리스트인 대니얼 야긴은 "2020년 초에는 연간으로도 순수출국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정권은 세계의 에너지공급을 원천으로 새로운 패권을 추구하고 있다. 미국의 원유수출입 수지는 2017년 1천100억 달러(약 123조1천450억 원)적자를 기록했다. 전체 상품수지 적자의 14%다. 미국은 원유수출을 통해 무역적자를 줄인다는 계산도 하고 있다. 천연가스는 2017년 이미 순수출국으로 돌아섰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에너지 소비대국에서 수출대국의 길을 내달리기 시작함으로써 자원을 무기로 세계의 정치역학에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