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FL 뉴올리언스·뉴잉글랜드, 콘퍼런스 챔피언십 합류

슈퍼볼 진출 놓고 뉴올리언스-램스, 뉴잉글랜드-캔자스시티 격돌
공 뿌리는 드루 브리스
공 뿌리는 드루 브리스[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뉴올리언스 세인츠가 '디펜딩 챔피언' 필라델피아 이글스를 꺾고 콘퍼런스 챔피언십 결승에 진출했다.

뉴올리언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메르세데스 벤츠 슈퍼돔에서 열린 NFL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필라델피아에 20-14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만 해도 필라델피아가 경기를 지배했다.

지난 시즌 깜짝 활약으로 팀을 우승으로 이끈 백업 쿼터백 닉 폴스는 마치 지난해 슈퍼볼 때처럼 신들린 패싱 플레이를 전개했다. 필라델피아는 1쿼터를 14-0으로 마쳤다.

하지만 이후 폴스의 손끝이 무뎌지고 뉴올리언스의 특급 쿼터백 드루 브리스가 살아나면서 흐름은 뒤바뀌었다.

전반전을 10-14로 따라붙은 뉴올리언스는 3쿼터에 17-14로 뒤집기에 성공했고, 키커 윌 루츠의 39야드 필드골로 점수 차를 6점으로 벌렸다.

뉴올리언스는 경기 종료 2분 58초를 남겨두고 승부에 쐐기를 박기 위해 루츠가 52야드 필드골을 시도했으나 실축했다.

기사회생한 필라델피아는 뉴올리언스 진영으로 성큼성큼 전진했으나 폴스의 패스가 와이드 리시버 알숀 제프리의 손에 굴절된 뒤 상대 수비수 마션 라티모어의 품에 안기면서 역전 희망이 사라졌다.

터치다운 찍는 뉴잉글랜드 러닝백 소니 미셸
터치다운 찍는 뉴잉글랜드 러닝백 소니 미셸[UPI=연합뉴스]

앞서 매사추세츠주 폭스보로의 질레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로스앤젤레스 차저스를 41-28로 완파했다.

5차례 슈퍼볼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스타 쿼터백 톰 브래디가 1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포함해 343 패싱 야드를 기록하며 뉴잉글랜드를 8년 연속 콘퍼런스 챔피언십으로 안내했다.

루키 러닝백 소니 미셸은 공을 들고 24번 달려 129야드, 터치다운 3개를 올렸다. 뉴잉글랜드는 전반전을 35-7로 마치고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이날 경기로 양대 콘퍼런스 챔피언십 대진이 최종 확정됐다. 양대 콘퍼런스 1, 2번 시드가 이변 없이 모두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21일 오전 5시 5분에 열리는 NFC 챔피언십은 뉴올리언스(1번)와 로스앤젤레스 램스(2번)가 격돌한다.

이후 오전 8시 40분에는 뉴잉글랜드(2번)와 캔자스시티 치프스(1번)가 AFC 챔피언십에서 슈퍼볼 진출을 놓고 진출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