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내달 전대서 대표 분리선출…'원톱'형 당대표 출현 예고(종합)

비대위서 단일지도체제 유지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안 의결
2심서 유죄 확정돼야 당협위원장 사퇴…징계 규정도 완화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당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되는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이하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당 대표·최고위원 분리선출을 골자로 한 단일지도체제 규정을 포함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국당은 이에 따라 다음 달 27일 치러지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할 방침이다.

대표와 최고위원을 통합 선출해 권력이 분점되는 집단지도체제보다 단일지도체제에서는 대표에게 권력이 집중된다.

개정안은 또, 법 위반으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내 각종 경선(국회의장·부의장·상임위원장후보자 선출 선거 제외)의 피선거권과 응모자격이 정지된다고 규정했다.

기소와 동시에 피선거권을 포함한 '모든 당원권을 정지하던' 기존 윤리위원회 규정을 크게 완화한 것이다.

개정안은 특히, 당협위원장에 대해 기소되는 동시에 위원장직을 사퇴하게 한 종전 규정을 완화해 2심에서 유죄가 확정돼야만 위원장직을 사퇴하도록 했다.

이번 전대에서는 이와 함께 여성 최고위원을 다른 후보들과 분리하지 않고 통합해 선출하기로 했다.

당헌 개정안은 여성 최고위원 동시선출을 규정한 후 최고위원 선거의 4위 득표자 내 여성 당선자가 1명도 없을 경우 4위 득표자 대신 여성 후보자 중 최다득표자를 최고위원으로 하도록 했다.

전대 출마자들에 대한 컷오프 등 세부 룰은 향후 구성할 전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당은 이날 비대위에서 결정된 지도체제를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전체 의원들에게 배포하고, 오는 17일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나경원(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4 kjhpress@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