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양주시, 여행사 통한 관광 형태 직원 국외연수 불허

소그룹 자유 연수 추진…국내 지자체 첫 사례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가 앞으로 여행사를 통한 관광 형태의 직원 국외 연수를 허락하지 않기로 했다.

공무원 국외 연수가 세금을 낭비한다는 지적 때문이다.

남양주시는 올해부터 국외 연수를 직원들이 직접 일정을 계획하고 설계하는 자유 연수 형태로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지자체 첫 사례다.

4명 이내 소그룹 형태로 연수를 진행해야 하며 분명한 목적이 있으면서 재충전도 할 수 있는 연수여야 한다.

부서별 예산 조기 집행, 시·군 평가, 모범 공무원 선정 등 우수 공무원의 국외 연수는 역사, 문화 등 인문학적 주제로 일정을 짜야 한다.

특히 일반 직원도 오디션을 통해 선발되면 국외 연수를 다녀올 수 있으며 시정 중점과제와 관련한 연수 계획을 세워야 한다.

직원들이 자유 연수를 통해 업무 연장이라는 부담감을 덜고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으로 남양주시는 기대했다.

조광한 시장은 "과거 국외 연수 형태를 탈피해 일과 삶이 균형을 이루도록 할 것"이라며 "직원들이 국외 연수를 통해 시야를 넓히고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청사.[남양주시 제공]
남양주시청사.[남양주시 제공]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