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 자선단체가 식료품 나눠준 캄보디아 학교서 140명 식중독

복통 호소하며 설사·구토 증세…보건당국 원인 조사
어린이 식중독 (PG)
어린이 식중독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한국 자선단체가 식료품을 나눠준 캄보디아 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켜 현지 당국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현지 일간 크메르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캄보디아 북서부 반테아이메안체이주(州)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모 한국 자선단체가 학생 287명에게 쌀과 채소, 물 한 병 등을 나눠줬다.

이 단체는 해당 학교에 지어준 화장실 준공식을 한 뒤 식료품을 전달했다.

그런데 같은 날 오후 8시(현지시간)께 학생 140명이 복통을 호소하며 설사와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

이 가운데 6명을 제외한 학생들은 모두 퇴원했다고 현지 보건당국은 밝혔다.

식중독에 걸린 학생들은 "한국 자선단체가 나눠준 것을 먹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식료품 가운데 채소가 식중독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시료를 채취, 정밀 분석에 착수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