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름·겨울 휴가에만?…국내여행 연중 활성화 기류

야놀자 국내여행 트렌드 분석
[야놀자 제공]
[야놀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지난해 국내 숙박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월별 편차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야놀자에 따르면 8월 숙박 예약이 연간 예약량의 약 11.3%로 가장 많았고 12월(10.9%), 7월(9.3%), 10월·11월(8.9%) 순으로 뒤를 이었다.

8월이 전통적인 여름 극성수기임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월별 편차는 크지 않았다.

통상 여행 비수기로 알려진 4∼5월과 10월∼11월의 평균 예약률도 각각 7.4%, 8.9%에 달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봄, 가을 국내 활성화를 위해 진행하는 여행주간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야놀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워라밸 트렌드 등의 영향으로 이제는 여름과 겨울 휴가철뿐만 아니라 연중 상시로 국내 여행을 즐기게 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