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민주노총과 비공개간담회…"문대통령도 만남 가능성 열어둬"

사진은 지난 2018년 1월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청와대 제공]
사진은 지난 2018년 1월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청와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노총을 직접 만나 대화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지난 11일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했으며, 청와대는 민주노총의 요구와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했다"고 밝혔다.

이 간담회에는 정태호 일자리수석,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도 참석했으며, 민주노총은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관련 진상규명 및 대책 마련,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등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문 대통령과 민주노총 간 만남 가능성도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은 그동안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등을 요구하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불참한 채 문 대통령과 면담을 요구해왔다.

문 대통령과 민주노총의 만남 가능성이 언급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민주노총이 28일로 예정된 정기대의원대회에서 '경사노위 합류' 결론을 내리도록 청와대가 명분을 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노총의 만남 일정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은 아니다. '문 대통령은 여건이 되면 언제든 민주노총을 만날 수 있다'는 원론적인 얘기만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노동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던 중 자연스럽게 '대통령과 민주노총이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노총이 28일 경사노위 참여 결정을 내리면 다음 달에라도 양측이 만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는 물음에는 "그렇게 된다면 아무래도 좋은 여건이 마련되는 것은 맞다"면서도 "그런 조건을 두고서 면담 얘기가 나온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 역시 "김명환 위원장과 김수현 실장의 만남 자리에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공 넘겨 받은 민노총, 사회적 대화 복귀할까? (CG)
공 넘겨 받은 민노총, 사회적 대화 복귀할까? (CG)[연합뉴스TV 제공]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