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안컵] 중국전 앞둔 벤투호 '이승우 카드 꺼내들까'

이승우 조별리그 2경기 벤치 대기…벤투 감독은 꾸준히 '관찰중'
이승우, '감독님 기회 주실거죠?'
이승우, '감독님 기회 주실거죠?'[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체 멤버로 벤투호에 승선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중국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가 팬들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 6일 무릎을 다친 나상호(광주) 대신 아시안컵 최종명단에 뽑히지 못했던 이승우를 전격적으로 호출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해 10월 평가전부터 이승우를 소집했지만 출전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승우가 훈련 과정에서 감독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지 못한 결과였다. 결국 지난해 11월 평가전에서는 아예 대표팀에 발탁되지도 않았다.

소속팀에서 활약이 미미하고 같은 자리에 능력 좋고, 경험 많고,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가 많아서 이승우를 뽑지 않았다는 게 벤투 감독의 설명이었다.

대신 지난해 아시안게임은 물론 프로축구 K리그2에서 득점왕(16골)까지 따낸 나상호에게 아시안컵 출전 기회를 줬다.

나상호가 공격형 미드필더뿐만 아니라 측면 날개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라는 점에서 벤투 감독은 좋은 평가를 했다.

하지만 나상호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전지훈련 과정에서 무릎을 다쳤다. 그는 재활에 힘썼지만 끝내 실전을 치를 상태가 되지 않았다는 의무팀의 결정이 내려졌다. 벤투 감독은 이승우를 급히 호출했다.

FC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이승우는 연령별 대표부터 '톡톡 튀는' 실력으로 팬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뛰어난 드리블 능력과 결정력, 그리고 화려한 쇼맨십은 대중의 인기를 끌기 충분했다.

무엇보다 이승우는 한국 선수들이 다소 주저하는 상대 수비진과 1대1 개인 돌파를 두려워하지 않는 게 장점이다.

이승우는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도 신태용 전 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의 선택을 받아 잇달아 태극마크를 달고 '대형 국제무대'에 나섰다.

국내 지도자들은 이승우에 대해 "훈련 모습과는 달리 실전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라고 칭찬한다. 그만큼 경기 상황에 따른 '개인 전술'이 좋다는 평가다.

대표팀 분위기는 최고
대표팀 분위기는 최고(알아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 김민재, 구자철, 황의조, 이승우, 주세종 등이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을 하루 앞둔 1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웃으며 몸을 풀고 있다. 2019.1.11 jeong@yna.co.kr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승우를 선택하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벤투 감독이 이승우를 발탁했던 지난 10월 평가전에선 소속팀에서 이승우가 제대로 뛰지 못할 때였다.

이런 가운데 이승우는 지난해 11월부터 팀의 주전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6경기 연속 출전에 시즌 1호골도 맛보며 컨디션이 올라왔다.

결국 벤투 감독도 나상호 대신 폼이 올라온 이승우를 대체 멤버로 데려왔고,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대표팀의 전술 훈련에 적응하는 시간을 주는 차원에서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을 모두 벤치에 앉혔다.

한국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2연승을 거뒀지만 득점력(2골)이 너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공한증'을 앓던 중국은 최근 한국과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거두며 자신감이 올랐고,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5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다. 한국과 나란히 승점 6이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중국이 C조 1위에 올랐다.

한국은 중국과 오는 16일 펼쳐질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조 1위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이런 가운데 대표팀에선 측면 날개 자원인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중원 조율사' 기성용(뉴캐슬)이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빠진 터라 벤투 감독은 중국전 베스트 11을 짜는 데 고심하고 있다.

손흥민(토트넘)도 14일 대표팀에 합류하지만 무리하게 기용할 필요가 없는 만큼 벤투 감독은 토너먼트에 대비해 이재성과 손흥민을 쉬게 하고 이승우 카드를 꺼내 들 공산이 크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3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