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70여국 참여 '이란왕따 회의' 폴란드 개최 추진

이란 "폴란드, 세계대전 은혜도 잊고 '서커스' 주최" 반발
카이로 아메리칸대학서 연설하는 폼페이오 美 장관
카이로 아메리칸대학서 연설하는 폼페이오 美 장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이 이란 제재 공조를 위해 70여개 국이 참여하는 국제회의를 추진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카이로를 떠나기 전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다음 달 폴란드에서 이란과 중동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제회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는 중동의 안정과 평화, 자유, 안보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특히, 이란이 불안정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에서 중동은 물론, 아시아, 아프리카, 서구, 유럽 등 전 세계 수십 개 국가가 회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이 회의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다음 달 13∼14일 열릴 예정"이라며 "참석자들은 테러와 극단주의, 미사일 개발과 확산, 해상 무역과 안전 등 지역 내 중대 사안을 다룰 것"이라고 부연했다.

회의 개최국인 폴란드의 야체크 차푸토비치 외무장관은 "모든 유럽연합(EU) 회원국을 포함해 70개국 이상이 이 회의에 초대됐다"고 밝혔다.

"이란반대 콘퍼런스 주최자와 참석자들을 기억하라. 과거 반이란 쇼에 참석한 이들은 죽거나 망신을 당하거나 소외됐다. 폴란드 정부는 2차 세계대전에서 폴란드인들을 구한 이란을 성토하는 서커스를 필사적으로 유치한 데 대한 부끄러움을 씻어내지 못할 것이다."[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트위터 캡처]
"이란반대 콘퍼런스 주최자와 참석자들을 기억하라. 과거 반이란 쇼에 참석한 이들은 죽거나 망신을 당하거나 소외됐다. 폴란드 정부는 2차 세계대전에서 폴란드인들을 구한 이란을 성토하는 서커스를 필사적으로 유치한 데 대한 부끄러움을 씻어내지 못할 것이다."[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EU가 이란과 체결한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일방적 탈퇴를 선언했다.

그는 대선후보 시절부터 버락 오바마 전임 대통령의 최대 업적 가운데 하나인 이란 핵합의를 '최악의 계약'으로 저평가해왔으며, 지난해 11월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등 경제·금융 제재를 전면 복원했다.

미국이 이란 제재 회의를 추진하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반(反)이란 서커스'라고 혹평했다.

자리프 장관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보리스 옐친 전 러시아 대통령,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 등이 함께 한 사진을 올리고 "회의 참석자들은 지난번 미국이 주도한 반이란 쇼에 참석한 사람들이 어떻게 됐는지 기억하라. 그들은 죽거나 망신당했거나 소외됐고 이란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라고 적었다.

폴란드를 겨냥해서도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이란은 폴란드를 구했지만, 폴란드는 반이란 서커스를 준비하고 있다. 부끄러움을 씻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2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