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美 내주 워킹그룹 화상회의…북미회담前 대북현안 세부조율

남북협력사업 관련 후속 논의…개성공단·금강산관광 거론될지 주목
웃으며 입장하는 이도훈-스티븐 비건
웃으며 입장하는 이도훈-스티븐 비건[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18년 12월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로비에서 워킹그룹 2차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8.12.2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미국의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로 개최가 지연됐던 한반도 문제 관련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가 다음주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 개최 일정에 언급, "내주 하반기 개최로 일정을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미는 한 달에 두 차례 정도 워킹그룹 회의를 열기로 했으며 이에 따라 화상회의와 대면회의가 번갈아 개최되고 있다.

최근 회의는 지난달 21일 서울에서 열린 2차 대면회의다.

한미 양측은 당초 이번주 화상회의 개최를 염두에 두고 일정을 조율해 왔으나, 셧다운 사태 장기화로 미 정부의 일부 관련 직원이 업무를 중단하면서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는 곧 이뤄질 전망인 북미대화 재개에 즈음해 대북 현안 관련 세부 사항들에 대해 조율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화상회의에서는 우선 남북 간 유해발굴 사업, 북에 대한 타미플루 제공,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지난 대면회의 당시에 논의된 사안들에 대한 진행 상황 점검이 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와 더불어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가 지난해말 방한때 언급했던 인도적 대북 지원을 위한 미국인 방북 허용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신년사 및 중국 방문을 통한 북중정상회담 관련 평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상황 공유 등 전반적 대(對)북 협상 전략에 대한 의견 교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과정에서 최근 남북 정상이 강한 의지를 표명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관련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2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