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물권단체 케어 '안락사' 논란…"불가피한 경우만" 일부 시인

동물권단체 케어, '식용목적 개도살은 위법' 선포식
동물권단체 케어, '식용목적 개도살은 위법' 선포식(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 회원들이 20일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앞에서 '식용목적 개도살은 위법' 선포식을 하며 개의 탈을 쓴 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6.2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동물 구호 활동으로 널리 알려진 동물권단체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 시켜왔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같은 폭로는 전직 직원에 의해 나왔으며, 케어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동물권단체에서 그간 몰래 안락사를 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인다.

케어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케어는 "단체가 널리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더욱 쇄도했다"며 "2015년경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등"이라며 "(안락사) 결정 과정은 회의 참여자 전원의 동의하에 동물병원에서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케어는 또 "현재 보호하고 있는 동물 중에는 안락사를 해 주는 것이 어쩌면 나은 상황인 경우도 있고 심한 장애의 동물들도 있다"며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동물 안락사 입법화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케어에서 활동했다는 전적 직원 A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에 보도된 안락사와 관련한 내용은 대체로 사실"이라며 "케어는 마치 안락사가 없는 단체를 표방해왔지만, 내부적으로 안락사 문제를 쉬쉬해왔다"고 말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에 뿌리를 두고 있는 케어는 동물 구조 활동과 입양센터 운영 활동을 벌이는 대표적인 동물권 단체 중 한 곳이다. 이 단체는 투견장을 급습하고 개 농장에서 식용견들을 구조하는 등 활동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1 2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