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파 극우 연정 오스트리아 3년간 6조원 감세 시행

송고시간2019-01-11 20:01

저소득층 사회보험료 감면규모 9천억원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우파 극우 연립정부가 들어선 오스트리아가 서유럽 국가로는 드물게 대규모 감세 정책을 꺼내 들었다.

11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정부는 내년부터 저소득층 사회보험료 감면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총 45억 유로(5조7천800억원)의 감세를 시행하기로 전날 발표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취재진에 저소득층의 사회보험료 감면 규모가 7억 유로(9천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구체적인 감세 계획은 밝히지 않았지만 사회보험료 감면에 이어 소득세, 법인세 감세도 시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쿠르츠 총리는 "구체적인 부분은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DPA통신은 지난해 오스트리아의 조세 수입이 867억 유로(111조5천400억원) 규모라고 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왼쪽)와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부총리 [EPA=연합뉴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왼쪽)와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부총리 [EPA=연합뉴스]

오스트리아 극우 자유당을 이끄는 크리스티안 하인츠 슈트라헤 부총리는 국민에게 부담이 되는 다른 수단을 동원해 감세 부분을 채우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국가로부터 시민을 향하는 조세개혁이다"라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공공 행정 구조조정을 통해 비용을 줄이고 기업들을 유치해 전체 세수를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구글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인터넷 기업을 겨냥해 디지털세를 도입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글로벌 인터넷 기업들이 막대한 광고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그에 따른 세금을 내지 않고 있다며 이들 기업에 광고 수익의 3%를 세금으로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파 국민당과 극우 자유당은 2017년 총선에서 반난민 정책과 감세 정책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총선에서 각각 제1, 제3 당이 된 뒤 사회민주당을 배제하고 연립정부를 구성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