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요스바니의 리시브"…OK저축은행·삼성화재 사령탑의 공통 화두

송고시간2019-01-11 18:31

OK저축은행 공격수 요스바니(오른쪽)
OK저축은행 공격수 요스바니(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산=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과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이 동시에 꼽은 '승리의 열세'는 외국인 레프트 요스바니 에르난데스(OK저축은행·등록명 요스바니)의 리시브다.

두 사령탑은 1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경기를 앞두고 요스바니를 화두에 올렸다.

신진식 감독은 요스바니를 '서브 공략 지점'으로 택했다. 반면 김세진 감독은 요스바니가 상대의 서브 공세를 이겨내길 바랐다.

신 감독은 "OK저축은행이 최근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고전하고 있다. 서브 리시브에 가담하는 요스바니가 다소 지친 것 같다"며 "선수들에게 강한 서브를 주문했다"고 말했다.

삼성화재의 서브는 자주 요스바니를 향할 전망이다.

요스바니는 1∼3라운드까지 리시브 효율 30%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4라운드 3경기에서는 리시브 효율이 11.11%까지 떨어졌다.

상대가 서브로 요스바니를 집요하게 괴롭히면서, 리시브 효율 수치가 뚝 떨어졌다.

김세진 감독은 "요스바니가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서브 리시브에 가담해야 하는 포지션인) 레프트의 숙명이기도 하다"며 "레프트는 서브 리시브를 잘 받고, 바로 공을 때리면 자신감이 상승한다"고 말했다.

그는 "센터도 중요하지만, 양쪽 날개가 살아나면 승리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4라운드 들어서 주춤했던 요스바니가 리시브 부담을 극복하고 공격에서도 활약해줬으면 한다"고 바랐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