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재개발 16곳서 추진…일부 구역 사업 '탄력'

사업시행인가 운천주공구역 등 "정비구역 해제" 목소리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재개발, 재건축, 주거환경개선 등 형태의 청주 도시·주거환경정비사업(통칭 재개발 사업)이 일부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러나 몇몇 구역에서는 사업 반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아파트 건설현장 [연합뉴스TV 제공]
아파트 건설현장 [연합뉴스TV 제공]

현재 청주에서는 16개 구역에서 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모충2구역이 지난해 4월 착공해 탑동1구역에 이어 두 번째 준공을 바라보게 됐다. 모충2구역은 기존 건물 철거를 완료하고 골조 공사에 착수했다.

착공 전 단계인 관리처분인가 절차를 밟은 곳은 봉명1구역, 율량사천구역, 탑동2구역, 복대2구역 등 4곳이다.

탑동2구역은 90%가량 이주했으며 건축물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다.

나머지 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받았거나 준비 중인 경우 등이다.

운천주공구역은 가장 최근인 지난해 12월 24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사모2구역과 모충1구역은 시공사를 선정함에 따라 건축, 경관, 교통 관련 심의를 거쳐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2009년 조합설립 인가 후 지지부진했던 우암1구역은 지난해 12월 28일 국토교통부의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탄력을 받게 됐다.

영운구역은 공동주택이 아니라 도로 등 기반시설만 하는 것으로 사업 형태가 바뀌었다.

부동산 경기 침체에 따라 장기간 막혔던 청주의 재개발 사업이 정비예정구역 대거 해제, 정비구역 자진 해산 유도 등으로 숨통이 트였지만, 일부 구역에서는 사업 반대 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운천주공구역은 시업시행인가 직전 토지 등 소유자 298명이 정비구역 해제 요청서를 시에 냈다. 토지 등 소유자(1천78명)의 27.6%에 해당한다.

청주시 규정상 토지 등 소유자 25% 이상이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하면 각계 인사 13명으로 구성된 실무위원회가 1차 검토를 한다.

실무위가 조사 결정을 내리면 전체 토지 등 소유자를 대상으로 서면 조사가 이뤄진다.

서면 조사 참여율(수신율)이 50%를 넘은 상황에서 참여자의 과반이 사업에 반대하면 도시계획위원회가 최종 판단을 내린다.

사실상 사업 진척이 없는 모 구역에서도 정비구역을 해제하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애초 201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에서 38개로 설정한 정비(예정)구역은 2020 기본계획에서 26곳으로 줄었다.

26곳 중 11곳이 정비구역에서 해제됐고, 탑동1구역만 사업을 마쳤다.

운천주공과 사창2공구B블럭은 기본계획에 빠져있다가 정비구역에 추가됐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3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