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레드TV 시장 4년간 2배씩 기하급수 성장…33만대→260만대

IHS마킷 분석, "LG전자가 주도"…LCD TV 판매량은 지속 하락세
롤러블 올레드TV 'LG 시그니처 올레드TV R'
롤러블 올레드TV 'LG 시그니처 올레드TV R'[LG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전 세계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이 지난해까지 4년 연속 2배 성장세를 이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올레드TV 판매량은 2013년 출시후 본격 판매된 2015년만 해도 불과 30만대 수준이었으나 이후 매년 약 2배씩 늘어나 지난해에는 260만대를 돌파한 것으로 추산됐다.

13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레드TV는 지난해 1∼3분기 전세계에서 161만9천대가 팔려 전년 동기(84만7천대) 대비 2배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2배인 9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2015∼2017년 연간 판매량이 각각 33만5천대, 72만4천대, 159만2천대 순으로 2배씩 늘어난 데 이은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레드TV 판매 규모는 올해 360만대, 2020년 700만대, 2021년 1천만대로 늘면서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체 TV 시장에서의 올레드TV의 점유율도 3년새 2016년 2.2%, 2017년 4.5%, 2018년 5.9% 순으로 올랐다.

IHS마킷은 올해는 올레드TV 점유율이 6.6% 올라선데 이어 2022년께 10%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95%에 가까운 압도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LCD TV는 매년 1∼2% 포인트씩 소폭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세계 올레드TV 시장은 '선두주자'인 LG전자[066570]가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시장 점유율이 64.6%에 달한다.

이는 2016년 90%대 점유율보다는 낮아진 수치다.

이 같은 점유율 하락은 일본, 중국, 유럽 등 주요 TV 제조사들이 잇따라 올레드TV 진영에 합류하면서 올레드TV 시장의 규모 자체가 확대된 영향이 크다.

실제로 최근 올레드 시장에 발을 들인 업체는 일본 소니, 파나소닉, 중국 창훙 등 15개로 늘어났고, 지난 8∼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도 올레드 진영내 기업끼리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LG전자는 CES 전시 기간 세계 최초로 TV 스크린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를 선보이며 올레드TV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굳혔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3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