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초등 의무취학 소재 미확인 11명…수사 의뢰

송고시간2019-01-11 17:08

(홍성=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취학대상 아동 예비소집 결과 최종적으로 11명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충남교육청 전경
충남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충남교육청은 지난해 12월 20일 취학통지서를 보낸 이후 지난 7일까지 학교별로 예비소집을 한 결과 의무취학 대상자 2만1천558명 가운데 716명이 미응소했다.

도교육청은 미응소 아동에 대해 1단계로 유선 연락과 출입국사실조회, 2단계로 읍·면·동사무소 협조하에 가정방문을 했다.

그 결과 최종적으로 입학연기 46명, 면제 203명, 유예 87명, 기타 사유 369명으로 소재가 확인됐다.

그러나 나머지 11명(천안시 8명, 아산시 3명)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예비소집 미 응소자 902명 가운데 소재 미확인 아동이 12명이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두 소재가 확인됐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