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디서…창영초교 유력 검토

일본 헌병과 대치 등 극형식 도입, 실제 만세운동 재현 검토
인천 창영초등학교 인근서 만세운동 재연
인천 창영초등학교 인근서 만세운동 재연[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절 기념행사 장소를 신중하게 고르고 있다.

인천시는 매년 3월 1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기념식을 치러왔지만 올해는 100주년이라는 상징성을 고려, 3·1운동과 관련 있는 역사적 장소에서 기념식을 치를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는 동구 창영초등학교, 계양구 황어장터, 강화군 3·1운동기념비, 중구 3·1독립만세기념비 앞 등 기념식 후보지를 4곳으로 압축하고 개최지를 고르고 있다.

현재로서는 이 중 창영초교가 인천시의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장소로 유력시되고 있다.

올해 개교 112년 전통을 자랑하는 창영초교는 1919년 3·1운동 당시 인천에서 처음 만세운동이 시작된 곳이라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다. 당시 3학년 김명진 군 등 25명이 주도해 동맹 휴교를 하고 만세운동을 벌이다 전원 옥고를 치렀다.

학교 화단에는 '3·1독립운동 인천지역 발상지'란 기념비가 있으며 김 지사의 유족은 그가 1996년 국민훈장과 함께 받은 연금을 모교에 장학금으로 내놓아 '김명진장학회'를 만들었다.

창영초교는 운동장에 2천명까지 수용할 수 있어 대형 행사를 치르기에도 적합하다.

계양구 황어장터는 1919년 3월 24일 600여명의 주민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운동을 벌인 유서 깊은 곳이지만 300∼400명만 수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장소가 협소해 기념식을 치르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강화군 3·1운동 기념비 앞은 100년 전 강화군은 물론 인근 김포 주민까지 합쳐 2만4천명이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며 일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기상을 담고 있다. 다만, 인천 각계각층 인사가 한자리에 모이기에는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단점이다.

영종도 용유동에 있는 3·1독립만세기념비 앞도 접근성이 떨어지고 200명 정도만 수용할 수 있어 행사 장소로 적격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인천시는 이달 중 기념식 장소를 확정하고 세부실행계획을 세울 계획이다.

시는 일본 헌병과의 대치 등 극 형식을 도입해 실제 만세운동을 재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념행사를 개최하는 각 군·구와 시가행진을 동시다발적으로 열어 시민 참여 기회를 대폭 늘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3·1절 기념식을 그동안 실내에서 해 왔지만 100주년 기념식을 계기로 올해부터는 인천의 역사적 장소를 돌며 기념식을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만세운동 재현 등 시민 참여 폭을 넓혀 범시민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창영초교
인천 창영초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2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