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여당내 '한국인 비자제한·대사 귀국' 주장…관방, 언급 피해(종합)

관방 "속내 밝히지 않겠다"…경제산업상 "한국내 비즈니스 환경 걱정"
"日정부 겸허한 자세 가져야…판결 존중 필요" (CG)
"日정부 겸허한 자세 가져야…판결 존중 필요" (CG)[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등으로 양국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는 가운데 일본 여당의원 사이에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 강경책을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자민당은 이날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 등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한국 법원이 한국 내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을 내린 데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는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고 한국인 대상의 비자 발급을 규제하는 등의 제재를 대응조치로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에 "한국에 사죄를 요구해야 한다", "한국이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국가라는 것을 세계에 호소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런 조치들을 취할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속내를 밝히지 않겠다"고 언급을 피하면서도 실행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그런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알고 있다. 정부 간 협의 요청에 더해 어떤 시기에 무엇을 행할지는 속내를 밝히지 않기 위해 발언을 삼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고등법원이 일본 기업 히타치조선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해도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측은 일본 측에 책임 전가하지 말고 성의를 갖고 협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법원의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한국 내 비즈니스 환경에 걱정을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는 한국 경제에 전혀 좋지 않고 일본에도 좋지 않다. 한국 정부가 적절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아울러 "한국 정부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가운데 일본 기업에 대한 재산 압류 움직임이 나온 것은 극히 유감"이라며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연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1 1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