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홍역 주의"…의심환자 신고 당부

송고시간2019-01-11 16:13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의료기관에 홍역 의심환자 발생 시 관할 보건소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최근 대구에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와 의료기관 종사자 등 9명(10일 기준)이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이다.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Koplik) 반점에 이어 피부 발진 증상을 보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어린이 홍역 예방 접종률은 98% 수준으로 높지만, 접종 시기가 안 된 12개월 미만 영아, 면역력이 저하된 고위험 대상자를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광주시는 홍역 감염으로부터 영·유아를 보호하기 위해 표준 접종 일정인 생후 12∼15개월, 만 4∼6세 등 총 2회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접종을 빠짐없이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해당 지역을 방문 예정인 경우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여행 중에는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여행 후 홍역 잠복기(7∼21일)에 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