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화협, 농축산특위 출범 추진…"北에 돼지 500마리 지원 계획"

송고시간2019-01-11 15:25

2017년 돼지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2017년 돼지공장 시찰하는 김정은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돼지 500마리를 북측에 보내는 사업 등을 추진할 농축산교류특별위원회 출범을 추진한다.

민화협은 11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사무처에서 농축산특위 출범을 위한 첫 회의를 개최했으며 특위는 가축 생태학·수의학·농축산 시설운영·농축산 경제·법률·비료생산·스마트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인도적 지원은 물론, 남북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첫 번째 사업으로 농축산공동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돼지 500마리를 순차로 북측에 지원하는, 평화를 다산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젝트를 추진하는데 농축산특위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화협은 지난해 11월 금강산 상봉대회에서 제주양돈산업발전협의회의 양돈 공동사업 제안서를 북측에 전달했고, 이에 북측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민화협은 조만간 농축산특위가 출범하면 이 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김 대표상임의장은 "남북한 농축산업을 1차 산업을 넘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미래산업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