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체육회 선수위, 소통위원회 설치…위원장에 조해리

송고시간2019-01-11 14:58

유승민 선수위원장 "체육인으로 책임 통감…소통에 노력"

대한체육회 선수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유승민 IOC 선수위원
대한체육회 선수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유승민 IOC 선수위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위원장 유승민)가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상습 폭력과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여자 선수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 창구를 마련했다.

체육회 선수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은 11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선수위원회 안에 전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조해리 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선수소통위원회를 설치했다"면서 "소통위는 선수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이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수소통위에선 조해리 위원장과 여자농구의 김은혜, 여자 모굴스키의 서정화 위원이 함께 활동한다.

유승민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체육회 이사회 때 진천선수촌 안에 선수들의 소통 창구인 '선수인권 상담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면서 "상담센터에는 외부 인력의 상담 전문가와 더불어 한 명의 선수 출신을 배치해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누구도 이번 사태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여자 선수들이 성폭력의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고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