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선미 "심석희 용기에 경의…체육계 성폭력 근절 노력"

송고시간2019-01-11 14:43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 주재

발언하는 진선미 장관
발언하는 진선미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11일 정부서울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1일 빙상계 성폭행 의혹에 유감을 표하고 관련 부처와 함께 폐쇄적인 체육계 특성을 면밀히 살펴 세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계 부처와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고발을 계기로 체육계 성희롱·성폭력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위원장인 진 장관은 "어렵게 입을 연 심석희 선수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정부는 심 선수를 포함해 미투 피해자가 건강하게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몇 차례에 걸쳐 발표했지만, 결과적으로 체육 현장에서는 효과가 낮았다"며 "미투 대책을 총괄하는 주무 부처 수장으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여가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신고 체계가 제대로 작동돼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체육계 성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해 문체부, 교육부와 함께 실질적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폭력 예방 교육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체육 분야는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신고 이후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에 따른 책임성 있는 조치도 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힘들게 피해 사실을 이야기한 선수들이 불이익이나 2차 피해 없이 충분히 보호받을 수 있도록 무료법률지원, 상담, 의료, 심리지원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진 장관은 폭력을 수반한 선수들의 훈련방식을 묵인하는 관행과 선수 훈련체계 및 선발 과정, 대회참가 등 기회의 분배 구조 등을 지적하면서 문체부에 개선 대책을 당부했다. 경찰청에는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회의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11일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 회의실에서 열린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 협의회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오른쪽 뒷모습) 등이 참석해 진선미 여가부 장관의 발언을 듣고 있다. kimsdoo@yna.co.kr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