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규모 1천200억원…작년 2배

송고시간2019-01-11 13:31

대전시 14일부터 대출이자 일부 보전 신청 접수

대전시청사 전경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올해 대전지역 소상공인이 대전시 지원 아래 대출받을 수 있는 경영개선자금 규모가 지난해의 배인 1천200억원으로 늘어났다.

11일 시에 따르면 올해 지역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대출이자 일부 보전을 위한 예산으로 54억원이 책정됐다.

지난해 27억원에서 배로 많아진 것이다.

27억원 지원 시 대출 가능한 자금이 600억원인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지역 소상공인들은 총 1천200억원까지 경영개선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대전시는 올해 책정된 54억원으로 대출이자 가운데 연이율 2%에 해당하는 자금을 보전해줄 계획이다.

착한가격 업소와 취약계층 소상공인은 3% 해당 이자를 보전받을 수 있다.

시는 또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이 대전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을 경우 2년 치 보증수수료의 25%도 지원한다.

올해 1분기 경영개선자금(500억원) 지원 신청 접수는 오는 14일부터 대전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은행 9곳에서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2분기는 4월(300억원), 3분기는 7월(200억원), 4분기는 10월(100억원)에 각각 접수한다.

소상공인 1인당 6천만원까지 2년간 대출받을 수 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