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인텍 고공농성자 2명 426일 만에 오늘 드디어 지상으로

소방 구조인력 투입 예정…"안전 최우선"
굴뚝 농성 파인텍 노사 악수
굴뚝 농성 파인텍 노사 악수(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세권 파인텍 대표이사 내정자가 합의서를 작성한 후 악수하고 있다. 2019.1.11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11일 파인텍 노사협상이 타결되면서 그간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 동안 농성해온 파인텍 노동자들이 드디어 지상으로 내려온다.

파인텍 고공농성자 2명 426일 만에 오늘 드디어 지상으로 - 2

'스타플렉스(파인텍 모회사)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에 따르면 굴뚝 위에 있는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박준호 사무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지상으로 내려올 예정이다.

이들은 오랜 기간 계속된 농성과 최근 시작한 단식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다. 소방당국은 구조대원 4명 등 7명을 투입해 농성자 구조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구조작업은 농성자들이 밧줄을 몸에 두르고 굴뚝을 내려가면 꼭대기에 대기하는 구조대원이 밧줄을 잡았다 풀기를 반복하며 안전을 확보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건강상태가 생각보다 나쁠 경우 굴뚝에서 두 농성자를 들것에 싣고 수직으로 내려 구조하는 방식도 검토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헬리콥터 투입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지상으로 내려온 농성자들은 '파인텍 교섭보고 및 굴뚝농성 해단식'에 참석한 후 곧장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굴뚝농성자 단식 돌입과 사측의 강경 발언 등 극한 대치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는 이날 오전 7시 20분께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소방 관계자는 "농성자들의 안전을 가장 우선순위로 두고 구조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1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