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화력에서 친환경 에너지로'…충남 에너지센터 만든다

도의회 조례 개정 추진…신재생에너지 개발·보급 활성화
보령화력발전소
보령화력발전소[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화력발전소가 몰려 있는 충남에서 석탄화력발전을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에너지센터 설립이 추진된다.

11일 충남도의회에 따르면 이공휘 의원이 이런 내용을 담은 '충남 에너지 조례 전부 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조례안은 '탈석탄과 친환경 에너지 전환'이라는 충남도의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에너지센터를 설립하고 지역 에너지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을 신설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굴뚝 자동측정기기가 설치된 전국 635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충남에서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은 8만7천135t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배출량의 24%에 달하는 것으로, 2위인 강원도(5만5천409t)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1위를 기록했다.

충남에 전국 화력발전소 61기 중 절반인 30기가 몰려있는 데다 사용 연한(30년)이 지난 노후 화력발전소도 2기나 되기 때문이다.

이번 조례는 충남도가 목표로 하는 '2050년까지 석탄발전량 제로'를 실현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마련됐다.

탈석탄 동맹 가입 선언하는 충남도
탈석탄 동맹 가입 선언하는 충남도(부여=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도지사(맨 왼쪽)가 2일 롯데리조트 부여에서 열린 '2018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국제 콘퍼런스'에서 '탈석탄 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 가입 선언문을 읽고 있다. 충남도는 이날 아시아 최초로 영국과 캐나다 등 전 세계 28개 국가가 가입해 있는 탈(脫) 석탄 동맹에 가입했다. 2018.10.2 jyoung@yna.co.kr

신·재생에너지의 개발과 보급을 통해 충남도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시책을 수립하고 도민의 에너지 복지증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에너지센터는 에너지 전환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에너지사업 컨설팅, 신·재생에너지 펀드의 구성·운영을 맡게 된다.

또 충남도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생산, 제로 에너지빌딩, 친환경 자동차 운행, 수소산업 등 사업화를 지원한다.

이밖에 충남형 에너지 전환 사업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시범사업과 주민참여형 에너지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조례안은 또 도지사가 에너지시책과 에너지 관련 계획을 자문·심의하기 위해 충남도 에너지위원회를 두도록 했다.

이공휘 행정자치위원장은 "지역 특성에 맞춰 신재생에너지를 개발·보급하기 위해 조례를 마련했다"며 "환경친화적인 에너지 전환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통해 지속가능한 에너지시책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공휘 도의원
이공휘 도의원[충남도의회 제공]

이 조례안은 오는 21일부터 열리는 제309회 임시회에서 심의된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