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 메이 정부 4천여 공무원에 '노딜 브렉시트' 대비 지시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테리사 메이 총리의 영국 보수당 정부가 브렉시트 합의안의 의회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 주요 부처 공무원 약 4천명에 일상업무 대신 '노딜' 대비에 주력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일간 더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메이 총리 정부의 교육, 법무, 복지 등 5개 부처 공무원들에게 수주 내로 새로운 역할을 이행하도록 지시를 내렸으며 임시업무가 최소한 6개월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들 5개 부처 각료들도 부처에 대한 요구를 줄이도록 요청받았다고 덧붙였다.

브렉시트 합의안 영국 하원 승인 투표(PG)
브렉시트 합의안 영국 하원 승인 투표(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조너선 슬레이터 교육부 사무차관은 10일 직원들에게 부처의 핵심 서비스를 유지하는 외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유럽연합(EU)을 탈퇴하게 되는 '노딜' 브렉시트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필요한 작업을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메이 내각 내에서 노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계속 제기되고 있다.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만약 하원이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거부할 경우 국민이 경제적 혼란과 피해에 직면할 것이 명백하다고 경고했다.

그렉 클라크 기업장관은 만약 메이 총리가 노딜 브렉시트를 추진할 경우 내각에 머물지 답변을 거부했으며 데이비드 리딩턴 차관도 노딜 브렉시트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더타임스는 만약 영국이 합의 없이 오는 3월 EU를 탈퇴할 경우 이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4천여명의 노딜 담당 공무원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특히 관세나 농업 등 담당 부처 공무원의 증원이나 직무전환이 시급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일부 전문가나 외부 모집을 통해 인력을 보충할 것이나 대부분은 내부 충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내 4번째로 큰 부처인 국방부가 가장 많은 내부 충원 인력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타임스는 덧붙였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1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