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초교 미취학 아동 1명 6년째 '행방 묘연'(종합)

송고시간2019-01-11 13:39

소재불명 1명은 경찰수사로 베트남 거주 확인

충북도교육청 현판
충북도교육청 현판

<<충북도교육청 제공>> 2015년 3월 청주시에 위치한 충북도교육청 청사의 전경. 전경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지역 미취학 아동 1명의 소재가 6년째 파악되지 않고 있다.

11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 결과, 대상자 1만4천572명 가운데 873명이 불참했다.

각 학교가 가정 방문과 출입국 기록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324명은 건강 등을 이유로 유예(223명), 면제(72명), 연기(29명) 대상인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 해외에 거주하는 아동도 447명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아동 행방묘연 (CG)
아동 행방묘연 (CG)

[연합뉴스 DB]

그러나 2명은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가운데 1명은 해외에 있는 것으로 뒤늦게 파악됐으나 2014년 초등학교 입학대상이었던 A(12)양은 6년째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양은 2012∼2013년 인터넷 사이트에서 상품권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43명에게서 28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2014년 3월 지명 수배가 내려진 부모와 함께 잠적한 상태다.

경찰은 A양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3년 전부터 전방위 수사를 벌였지만, 지금까지 일가족 3명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사기 규모로 봤을 때 일가족이 밀항해 해외에 머물고 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뒤늦게 소재가 확인된 아동은 주민등록상 거주지에 살지 않고, 출입국 기록도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 결과, 이 아동은 베트남 국적인 어머니와 몇 년 전 출국해 현재 베트남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로 소재가 파악된 아동은 베트남 국적으로 출국해 거주지 파악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A양 이외에 올해 추가로 확인된 소재 불명 아동이 없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