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공립초 예비소집 불참아동 78% 소재파악…2천여명 확인 중

19명은 주민센터서 소재확인 안 돼 경찰에 협조요청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한 아동과 부모.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한 아동과 부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공립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 78%의 소재파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 560개 공립초에서 실시된 예비소집에 나오지 않고 입학등록 의사도 밝히지 않은 아동은 9천705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 가운데 7천608명(78.4%)은 소재가 파악됐고 나머지 2천97명은 소재파악이 진행 중이다. 소재파악이 안 된 아동 중 1천813명은 학교와 주민센터가 연계해 찾고 있고 265명은 학교가 자체적으로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 19명은 주민센터도 소재를 확인하지 못해 교육청이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모든 아동의 소재와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소재파악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