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육상지도자, 학생 성추행·학생 어머니 성희롱 의혹

성추행 지도자 논란
성추행 지도자 논란[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일본 육상 주니어 지도자가 성추행·성희롱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0일 "일본육상연맹에서 20세 이하 투척 종목 강화위원장을 맡고 있는 아키모토 스미오가 제자를 성추행하고, 제자 어머니에게 성희롱을 한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아키모토 강화위원은 미야자키현 교육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일본육상연맹은 아카모토 강화위원의 모든 활동을 중단했고,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 수위를 정할 계획이다.

아키모토 강화위원은 자신이 고문으로 일하는 일본 미야자키 공업고교 학생의 신체를 만지고, 온라인 메신저에서 복수의 제자들에게 "내 애인이 되어달라"는 등 선정적인 메시지를 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부모에게는 알리지 말라"고 명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키모토 강화위원은 제자의 어머니에게 "애인이 되어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사실 아키모토 강화위원의 추문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일본 육상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일반인들에게도 알려졌다. 그러나 일본 육상계가 소극적으로 대응했다. 일본 육상계의 이런 태도도 비판받고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1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