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관 공매 물품 되팔면 고수익" 100억대 투자사기 50대 구속

서울 마포경찰서 로고
서울 마포경찰서 로고[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세관 공매 물품을 산 뒤 되팔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100억여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5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혐의로 유통업체 대표 구모(52)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업체 임직원 5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 등은 2016년 11월~2018년 11월 34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113억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구씨는 투자자들에게 "세관 공매로 나온 물품을 낙찰받은 뒤 되팔면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투자금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구씨는 투자금 대부분을 투자자에게 수익금으로 돌려주는 '돌려막기'에 활용했다.

구씨는 경찰 조사에서 실제 세관 공매사업에 투자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씨는 세관에서 70여 차례 공매 물품을 낙찰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투자를 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세관에서 물품을 낙찰받은 금액이 투자금 대비 아주 적기 때문에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피해가 더 있는지 등 추가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0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