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올해 신산업 활성화 도모

신년 첫 이사회 개최…사업계획 의결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올해부터 시행될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적극 활용해 신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코스포는 최근 신년 첫 이사회를 열어 작년 한 해를 평가하고 2019년 사업계획을 의결했다.

이사회에는 김봉진 의장(우아한형제들 대표)을 비롯해 이승건 토스 대표, 김미균 시지온 대표 등 20여명의 이사·운영위원이 참석했다.

코스포는 올해 주요 사업계획으로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적극 활용해 신기술을 활용한 신산업이 활성화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또 올해가 '디지털 경제'의 원년이 되도록 O2O 산업과 모빌리티 산업, 핀테크 산업의 성장을 돕기로 했다.

데이터 활용 활성화, 스타트업 투자 환경 조성, 사회안전망 강화 등 '코스포 2주년 선언'의 정책방향을 실현하는 데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스포 산하 O2O 산업협의회와 모빌리티 산업협의회를 강화하고, 프롭테크·핀테크·블록체인 등 신규산업협의회 구성도 추진한다.

아울러 올해 초 부산지역협의회 설립을 시작으로 지역별 협의회를 구성하고 스타트업 지원 기관 등 지역 생태계와의 협력을 추진한다.

코스포는 2월 정기총회를 열어 이사회에서 의결된 2019년 사업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2018년 4월 사단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코스포는 현재 645개 회원사를 두고 있다.

작년 12월 18일 열린 코스포 비즈니스데이
작년 12월 18일 열린 코스포 비즈니스데이[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제공]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0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