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프로골프협회, 올해부터 2·3부 투어 통합 운영

2018 KPGA 챌린지 투어 11회 대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한 모습.
2018 KPGA 챌린지 투어 11회 대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한 모습. [K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019시즌부터 2부와 3부 투어를 챌린지 투어로 통합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KPGA는 지난 시즌까지 2부 투어인 챌린지 투어와 3부인 프론티어 투어를 별도로 운영했다.

챌린지 투어는 연간 12개 대회에 총상금 9억6천만원, 프론티어 투어는 12개 대회에 총상금 4억8천만원 규모였다.

올해부터 통합 운영되는 챌린지투어는 연간 20개 대회에 총상금 16억 8천만원 규모로 진행된다.

참가 자격도 확대해 통합 챌린지 투어에는 KPGA 투어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이 모든 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까지 KPGA 투어 프로는 3부 투어에 나갈 수 없었고, 아마추어 선수들은 프론티어 투어만 출전할 수 있었다.

챌린지 투어 포인트 상위 10명에게는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준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0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