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텍사스, 우완투수 밀러 영입…1년 최대 500만달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뛰었던 셸비 밀러.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뛰었던 셸비 밀러.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가 셸비 밀러(29)를 영입해 선발 투수진을 보강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은 10일(한국시간) "텍사스가 오른손 투수 밀러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밀러는 기본 연봉 200만 달러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로 300만 달러를 더해 최대 500만 달러(약 56억원)까지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텍사스주 브라운우드 출신인 밀러는 2012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7시즌 통산 131경기에서 37승 53패,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했다.

밀러는 데뷔 2년 차이던 2013년 15승 9패에 평균자책점 3.06의 성적을 낸 데 이어 2014년에도 10승 9패에 평균자책점 3.74로 활약했다.

하지만 이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트레이드되고 나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5년 전반기 18경기에서 5승 5패, 평균자책점 2.38의 안정된 투구로 내셔널리그 올스타에도 선정됐으나 후반기에는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15경기 평균자책점 3.83에도 1승(12패)밖에 추가하지 못했다.

2016년부터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은 밀러는 지난해까지 세 시즌 동안 29경기에서 5승 18패, 평균자책점 6.35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2017년 5월에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고, 지난해 6월 마운드에 복귀했으나 이후 팔꿈치 염증 탓에 시즌 5경기 등판에 그치면서 승리 없이 4패에 평균자책점 10.69를 기록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10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