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참여연대 "엘시티 명절선물 받은 공무원 명단 공개해야"

해운대 해변에 들어선 초고층 건물 엘시티
해운대 해변에 들어선 초고층 건물 엘시티[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참여연대는 최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개발사업과 관련한 부산시 감사 결과에 대한 논평을 내고 관련자 명단 공개와 사과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감사 결과 가장 큰 문제는 부산시청, 해운대구청 공무원, 부산도시공사 직원, 전직 시의원과 구의원 등 100여 명에 대한 면죄부를 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엘시티 적폐와 연루자들이 대부분 징계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과 기관통보조차 받지 않은 이들이 많다는 것은 비리에 연루되더라도 공무원과 전문가 등은 신분과 활동에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을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준다"고 우려했다.

이어 "부산에 또 다른 엘시티와 유사한 적폐가 발생할 가능성을 열어 두었다"며 "지금이라도 엘시티 비리 연루자들을 공개하고 이들은 부산시민에게 공개사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시는 지난해 10월 국무조정실로부터 2010년에서 2016년 2월까지 엘시티 사업자 측으로부터 명절선물을 받은 공무원 명단을 통보받고 비위 정도와 직무 관련성 여부 등을 조사해왔다.

시는 명단에 포함된 직원 4명 가운데 1명에 대해서는 중징계, 또 다른 1명에 대해서는 경징계 처분을 인사위원회에 요구하기로 했다.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선물수수 기간 장기 파견 및 교육 등으로 선물 발송 사실을 알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고 직무 관련성도 없어 내부 종결하기로 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9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