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신들, 심석희 성폭행 고소 보도…"한국 스포츠계 폭력 만연"

심석희, '폭행 코치' 조재범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
심석희, '폭행 코치' 조재범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 스포츠계에는 코치들의 폭력이 만연하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9일 보도했다.

AFP는 "경쟁이 치열한 한국에서 스포츠 코치들은 선수들의 경력에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한다"며 "선수들에 대한 코치들의 신체적, 언어적 폭력이 만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국은 사회는 여전히 보수적이며, 여성 성폭력 피해자들은 공개적인 망신을 당하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석희의 변호인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사건은 우리 사회가 간과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라고 밝혔다고 AFP는 전했다.

미국 UPI통신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도 "한국의 올림픽 2관왕이 성폭력 혐의로 자신의 전 코치를 고소했다"며 이 사건을 보도했다.

UPI는 "과거 조재범 코치는 선수들에 대한 폭행 사실이 확인되며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퇴출당했다"며 "이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합류하려 해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심석희는 이날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9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