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대병원 외상환자 생존율 '최고'…전국 평균의 4배

송고시간2019-01-09 14:42

울산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울산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울산대병원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받은 외상환자 생존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대병원은 보건복지부와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실시한 '2018년 권역외상센터 평가'에서 W-점수(예측 생존 대비 실제 생존) 1.72를 획득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점수는 통계적 예측으로 외상환자 100명이 생존한다고 봤을 때 172명이 생존한 것이며 전국 권역외상센터 평균의 4배 정도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또 울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O:E 비율(예측 사망 대비 실제 사망)은 0.52로 통계적 예측된 사망 환자 수의 절반가량만이 사망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사망률을 보였다.

병원 측은 전국 최초로 운영한 '닥터카'와 응급의료 시스템 투자가 환자 생존율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다.

닥터카는 외상센터 전문의와 간호사가 구급차에 직접 타고 출동해 환자를 처치하며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예측보다 100명당 14.4명이 더 살았다.

병원 측은 닥터카를 2016년 10월부터 365일 24시간 운영해 왔으나 현재는 예산 부족으로 잠정 중단된 상황이다.

울산대병원은 또 2015년 영남권 최초로 권역외상센터를 개소한 후 2017년 권역응급의료센터 건물을 확장했고 외상환자 전용 소생구역과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외상전용 수술실, 전용 중환자실 등 시설과 장비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경규혁 권역외상센터 소장은 "생명과 직결되는 권역외상센터인 만큼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