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후 "작년 스팸신고 1천625만건·32%↑…불법도박 최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KT[030200] 계열 후후앤컴퍼니는 지난해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 앱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는 1천626만여건으로 전년보다 약 32%(392만여건) 늘었다고 9일 밝혔다. 하루 약 4만4천여건의 스팸신고가 들어온 셈이다.

유형별로는 '불법도박'이 451만9천여건으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다 신고건수를 나타냈다. '대출권유' 유형이 327만여건, '텔레마케팅'이 197만여건을 기록해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이 전체 신고건수의 약 60%를 차지했다.

전체 스팸신고의 25%가 연말에 집중된 2017년과 달리 작년에는 매월 유사한 규모의 스팸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이 42%로 전년 대비 5%포인트가량 증가했고, '불법도박'과 '성인·유흥' 스팸 유형은 이동전화 번호 비중이 각각 84%와 61%로 집계됐다.

후후 앱 누적 다운로드 횟수는 3천500만건을 넘었다.

[후후앤컴퍼니 제공]
[후후앤컴퍼니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9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