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월의 과학기술인상'에 이용재 연세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월 수상자로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이용재 교수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이용재 교수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이용재 교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 교수는 광물학에 기초한 지구 내부 연구를 통해 지각판이 충돌하는 땅속 깊은 환경에서 지표에서는 관찰된 적 없는 초수화 점토광물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공로를 높이 평가받았다.

초수화(超水和·Super-hydration)는 특정 조건에서 물을 추가로 흡수해 팽창하는 현상으로, 초수화 광물은 그동안 알려진 어떤 광물보다 많은 양의 물을 함유하며 해양판이 대륙판 밑으로 침강하는 지각판 섭입대를 따라 물이 이동하고 지진과 화산활동 등에 영향을 주는 새로운 과정을 제시한다.

섭입대에서의 카올리나이트 초수화 현상
섭입대에서의 카올리나이트 초수화 현상 해양퇴적물의 주요 구성 광물인 카올리나이트(고령석)가 섭입대를 따라 물과 함께 침강함에 따라 특정 깊이에서 초수화에 의한 물의 유입과 운반, 유출이 일어나고 지진과 화산활동에 관계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 교수는 도자기 원료로 쓰이는 점토광물 카올리나이트(고령석·고령토)를 섭입대 땅속 75㎞ 깊이에 해당하는 대기압의 2만5천배 압력과 200℃ 온도로 물과 함께 가열, 물 분자가 광물 구조 속으로 대거 유입되고 부피가 30% 이상 증가하는 변화를 관찰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초수화 카올리나이트는 지각과 맨틀을 구성하는 주요 광물 중 가장 높은 물 함량을 보였다.

이 교수는 이를 토대로 초수화 카올리나이트의 형성을 통해 섭입대 접촉면의 물성 변화를 예측하고, 이것이 만들어지는 깊이와 진원의 상관관계를 알 수 있어 지진 발생 메커니즘의 변화를 설명할 수 있다는 가설을 제시했다.

이 교수는 지난 2년간 포항 방사광가속기 등 국내외 가속기 연구시설을 이용해 땅속 200㎞ 이상 섭입대 환경에 따른 광물의 변화를 연구, 그 결과를 2017년 11월 국제학술지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에 발표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과학기술 연구자를 매월 1명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수여한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