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 스마트폰 부진의 늪…4분기 적자 폭 커져

작년 매출 10조원 못 넘길 듯…올해 '5G로 실적 개선' 목표도 난망
LG V40 씽큐
LG V40 씽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사업이 작년 4분기 적자 폭을 키우면서 LG전자의 실적 행진에 발목을 잡았다.

LG전자는 4분기 매출액 15조7천705억원, 영업이익 75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7천488억원)보다 무려 89.9%나 줄었고, 2017년 4분기(3천668억원)보다도 79.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3천981억원)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다.

연간으로는 매출 61조3천399억원, 영업이익 2조7천29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한 원인은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에서 비롯한 것으로 파악된다.

LG전자는 부문별 실적을 공시하지는 않았지만, MC사업본부는 4분기에 1천억원대 후반∼2천억원대 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부 증권사는 3천억원대 적자를 예상하기도 한다.

이는 작년 1분기 1천360억원, 2분기 1천850억원, 3분기 1천460억원보다 적자 폭이 커진 것이다. 4분기까지 7분기 연속 적자이고, 컴패니언 디바이스 사업부를 MC사업본부로 포함하면서 사후 흑자 처리된 2017년 1분기를 영업손실로 치면 15분기 연속 적자다.

LG 스마트폰 부진의 늪…4분기 적자 폭 커져 - 2

매출도 크게 줄었다. 4분기 MC 부문 매출은 2조원을 하회해 작년 누적 매출이 8조원대로 예상된다. 2012년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을 못 넘길 가능성이 크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수요가 침체한 가운데 프리미엄폰 시장에서는 삼성전자[005930]와 애플에 눌려, 중저가폰 시장에서는 중국 업체의 부상에 밀려 입지를 회복할 기회를 좀처럼 얻지 못하는 상황이다.

작년 플래그십 모델인 G7 씽큐, LG[003550] V40 씽큐는 제품력에서 일부 인정을 받았지만 프리미엄폰에서 공고한 양강 체제에서 존재감을 나타내지 못했다. 플래그십 모델 기능을 차용한 중저가폰 Q시리즈도 중국 중저가폰에 밀려 성과를 내지 못했다.

5G 스마트폰
5G 스마트폰 [연합뉴스TV 제공]

LG전자는 올해 5G 도입을 계기로 실적 반등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플래그십 모델 'G8 씽큐(가칭)'를 공개하고 5G를 지원하는 모델을 3월 말 선제적으로 국내 출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당장 5G 스마트폰으로 반등을 꾀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키움증권[039490] 김지산 연구원은 "초기 5G 시장에 대응 가능한 제조사는 삼성전자와 LG전자뿐"이라면서도 "선진 시장은 5G가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될 것이라서 올해는 손익을 개선할 동력이 부족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내다봤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8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