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욕하고 컴퓨터 부수고'…진료 의사에게 행패 40대 입건

병원 응급실(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병원 응급실(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진료하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임세원 교수가 숨진 뒤 의료진의 안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광주에서 환자가 의사에게 행패를 부렸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자신을 진료하던 의사에게 행패를 부린 혐의(업무방해)로 A(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 37분께 광주 소재 한 종합병원 진료실에서 의사 B씨에게 욕설을 하고, 컴퓨터 모니터를 망가뜨린 혐의다.

우울증을 앓고 있던 A씨는 약을 처방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이러한 일을 벌였다.

A씨는 평소 자신을 담당하던 의사가 아닌 B씨가 기존에 처방해주던 약과 다른 약을 처방해줬다는 이유로 행패를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8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