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진 뉴스

페루 마추픽추 시간당 방문 인원 제한된다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페루 대표 관광지인 마추픽추 역사보호지구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방문 인원이 제한된다.

페루 마추픽추 풍경 [페루관광청 제공]
페루 마추픽추 풍경 [페루관광청 제공]

7일 페루관광청에 따르면 시간당 마추픽추 방문 인원은 일출 시간대인 오전 6∼8시가 800명, 이후 시간대는 600명 안팎으로 제한된다.

인근 와이나픽추를 함께 방문하거나 트레킹으로 마추픽추를 방문할 계획이라면 시간당 방문 인원이 더 줄어든다는 점에 유념해야 한다.

마추픽추 권장 체류 시간은 최대 4시간이며, 입장권에 표시된 방문 시간대 이외 방문이나 재방문은 금지된다.

입장권은 웹사이트(www.machupicchu.gob.pe)에서 살 수 있다.

페루관광청은 또 환경 보호를 위해 마추픽추를 비롯한 페루 전역의 문화유산과 주립박물관에 대해 일회용 용기 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마추픽추는 1450년경 해발 2천430m에 세워진 잉카의 유적지로, 지난해 월드 트래블 어워드(WTA)에서 세계 최고의 관광지로 선정됐다.

dk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7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