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초등돌봄교실 1천400개 늘려 28만명 돌본다…2만명↑

교육부, 초등돌봄교실 운영 점검·지원단 구성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올해 초등돌봄교실을 확대해 돌봄서비스를 받는 아동을 지난해보다 2만명 많은 28만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교육부는 초등학생의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자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방안'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교육부는 초등돌봄교실 1천400개를 늘린다. 3월 새 학기가 시작할 때 1천218개 교실을 열고, 석면 공사 등으로 3월 개소가 어려운 일부 학교는 2학기 전후로 200여개 교실을 증설하는 방식이다.

예산은 국고로 충당한다.

3월 학기에 문을 여는 초등돌봄교실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경기가 각 301곳과 293곳으로 가장 많고, 인천 167개, 대전 109개, 대구가 89개 등이다.

올해 초등돌봄교실 1천400개 늘려 28만명 돌본다…2만명↑ - 2

교실을 늘림에 따라 지난해 26만1천명 수준이었던 돌봄 인원은 올해 2만여명 많은 28만명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도 교육청은 이와 별도로 교부금을 통해 돌봄 겸용교실 190개를 전용교실로 바꾸고, 노후한 돌봄교실 1천354곳을 새로 단장하는 등 1천620개 교실의 환경을 개선한다.

이번에 확충·개선하는 돌봄교실은 학생들이 머무는 것을 넘어 정서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만들고, 디자인 과정에 학생과 돌봄전담사, 교사가 참여한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차관을 단장으로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점검·지원단'을 꾸려 지역별 시설 확충 등 준비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교육(지원)청 관계자가 참여하는 전담팀이 3월까지 '민원담당관'이 돼 상시 점검을 하고, 학교가 돌봄교실 신청자를 모두 수용하기 어려운 경우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등 마을돌봄과 연계할 예정이다.

이런 방안을 통해 기존에 초등학교 1∼2학년 위주였던 돌봄을 전학년으로 점차 확대하되 맞벌이 가정 등 수요와 지역 여건을 고려해 오후 7시까지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게 교육부의 설명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초등돌봄 서비스를 늘리고 안정적으로 운영하려면 지역과의 연계 강화가 중요하다"며 "현장지원단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지자체의 협력을 유도해 현장의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