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日, 中·北 견제 위해 대형순시선 62→67척으로 늘린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오키나와(沖繩)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경비 강화를 위해 이르면 연내에 대형 순시선을 5척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고 NHK가 6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의 집계 결과 일본이 영해로 주장하는 센카쿠열도에 진입한 중국 선박은 지난해 70척(누계)으로 전년보다는 38척 줄었다.

그러나 영해 인근 접속수역(영토에서 12∼24해리<=22∼44㎞> 구간)을 항해하는 사례가 지속해서 확인되고 있다.

실제 지난 5일에도 중국 해경국 선박 4척이 일본이 주장하는 영해에 진입한 데 이어 6일에도 이들 선박이 접속수역에 일시 진입했다.

이와 함께 일본 서부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앞바다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과 한일 중간수역에 걸쳐 있는 대화퇴어장 주변에서는 북한의 오징어잡이 어선의 불법조업이 빈발하고 있다고 일본측은 주장하고 있다.

해상보안청은 지난해 북한어선 1천624척에 대해 일본의 EEZ에서 나가라고 경고한 바 있다.

또 지난해 북한 것으로 보이는 목조 어선 225척이 일본 서쪽 해안에 표류해 온 것도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중국 및 북한 선박에 대한 경계 강화를 위해 현재 62척인 해상보안청의 대형 순시선 수를 2019 회계연도(2019년 4월~2010년 3월) 내에 67척으로 5척 늘리기로 했다.

불법조업 北어선에 물대포 쏘는 日순시선
불법조업 北어선에 물대포 쏘는 日순시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6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 위키트리